Media Log

문장의 5형식을 정리하면서 늘 따라다닌 말이 자동사와 타동사입니다. 

문장의 5형식에 대해서는 아래를 클릭해주세요.


[영어문법][기초문법] 영어 문장의 5형식 뭘까요?




우리는 흔히 동사 뒤에 자동사가 없으면 자동사(intransitive verb), 동사 뒤에 목적어가 있으면 타동사(transitive verb)라고 배웁니다. 

그러나 영어를 공부하면서 아래와 같은 문장을 많이 보게 됩니다. 


The sun melted the ice.

The ice melted.


Steve Jobs started Apple.

Apple started.


똑같은 melt와 start라는 동사가 자동사로도 쓰이고, 타동사로도 쓰인 경우입니다. 

그럼 무엇이 자동사와 타동사를 구분 짓는 것일까요?


바로 동사의 질문을 주어에 하느냐 아니면 목적어에 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지는 것입니다


melt라는 동사. 단순히 녹다라는 의미죠 그럼 무엇이 녹는지를 말하려면 The ice melt가 되고, 무엇을 녹이는지 말할려면 melt the ice가 되는 것입니다.

start라는 동사에서 Steve Jobs가 Apple을 시작했다고 말할려면 Steve Jobs started Apple이 되는 것이고 애플이 시작했다고 그냥 말하고 싶으면 Apple started가 되는 것입니다.


 

 자동사에 대해서


일상 생활에서 많이 쓰는 eat, hear 동사를 보겠습니다. 


Did you eat? 

식사했어요? 라는 말이죠?

질문을 던진 사람이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관심이 있는게 아니라 당신이 식사를 했는지 안했는지에 질문을 하는 것입니다. 이처럼 주어가 하는 '행위' 자체에 관심이 있을때  목적어 없이 자동사로 쓰이는 것입니다. 


I can hear.

들린다. 들을 수 있다.

말한 사람이 어떤 소리를 듣느냐에 관심이 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듣는 것에 관심이 있는 상황입니다. 

이와 같이 어떤 대상에 관심이 없고 주어가 하는 '행위'에 관심이 있을때 hear도 위의 동사 eat과 같이 자동사로 쓰입니다. 


특정 목적어에 관심이 없고 주어가 하는 '행위'에 관심이 있을때 자동사로 쓰인다는 것이 바로 핵심입니다. 


I used to study. (나는 공부했다.)

I used to study Japanese. (나는 일본어를 공부했었다.)


Can you dance? (춤 출줄 아세요?)

Can you dance tango? (탱고를 출 줄 아세요?)


위의 두 문장의 차이가 눈에 보이시나요?

자동사로 쓰일때는 주어가 무었을 하는지 행위에 초점이 있고

타동사로 쓰일때는 무엇을 하는지에 초점이 있습니다. 


이 핵심만 알면 자연스릅게 쉬운 영작이 가능해 집니다. 


"이 펜이 잘 써진다" 는 그냥 This pen writes well. 입니다. 

그럼 이 테이블은 잘 닦인다는 어떻게 말할까요?

This table wipes well.


이 치마는 잘 빨린다. 

This skirt washes well.


이 치즈는 냄새가 좋다. 

This cheese smells good.


너 피부는 까칠까칠하게 느껴진다.

Your skin feels rough.


그녀가 아름다워 보인다.

She looks beautiful.


이 옷은 다리미질이 잘 된다. 

This dress irons easily


감이 잡히시죠?


 



결론, 

자동사냐 타동사냐 하는 문제는 같은 동사라도 

주어를 설명하느냐(자동사), 

뒤의 대상을 궁금해 하느냐 (타동사)로 구분되는 것입니다.


한 동사가 자동사, 타동사로 고정적으로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동사를 사전에서 찾아볼때, 자동사로 쓰일때 타동사로 쓰일때의 정확한 뜻을 알아두는 것이 꼭 필요한 공부 방법입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시면 구독+해주시거나, 

꼭! 추천 손가락 꾸~욱 눌러 주세요. 

추천 댓글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1. at 2013.04.27 16:42 [edit/del]

    잘 배우고 갑니다

    Reply
  2. ? at 2013.05.30 16:47 [edit/del]

    이건 수동태인지 능동태인지 문제 아닌가요 ??

    Reply
    • 미친너굴 at 2013.05.30 21:07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질문 감사합니다. 저도 다시 글을 읽어보니, 능동태, 수동태 설명처럼 해 놓았군요. 질문처럼 영어 동사를 처음 접근하는 방식이 능동태, 수동태로 접근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단순히 목적어가 필요한 동사냐, 목적어가 필요없는 동사인가로 외우는 것이 아니라 동사의 액션을 받는 대상이 주어인지, 뒤에 목적어인지 생각하면서 영어 공부하는 것이 훨씬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3. masocio at 2013.06.21 15:24 [edit/del]

    여태까지 단어마다 자동사와 타동사 구분이 있는 줄 알았는데 우연히 들려 이 포스팅을 보고 하나 배우고 가게 되네요.

    Reply
  4. tiger lady at 2013.07.06 09:06 [edit/del]

    감사합니당
    너무 고마어여

    Reply
  5. 무스탕 at 2014.02.21 09:24 [edit/del]

    많은 도움 받았습니다~감사해요

    Reply
  6. 김거북 at 2014.05.15 16:41 [edit/del]



    deal에 대해서 자동사오 타동사를 구분하는 방법 설명좀 부탁드립니다
    이것에 관해서는 너무 어렵네요
    어떤데 자동사고 타동사인지요

    Reply
  7. 지영 at 2014.06.23 11:34 [edit/del]

    5형식이 제일어려운데ㅋㅋㅋ좋은정보였습니다!!

    Reply
  8. 공주 at 2014.11.25 17:51 [edit/del]

    자동사는 앞에 be 동사가 절대 못오겠네요
    즉 수동태로 안되는거죠!!!? 타동사는 be 동사를 앞에 받아서
    수동태를 만들수있는거구요!!?!

    Reply
  9. 완전초보 at 2015.02.19 01:08 [edit/del]

    위에 마지막 예문들 리스트를 보면, 수동태로 쓰여야하는거 아닌가요?ㅋ
    현재 시제로 쓰였는데 이유를 알수 있을까요

    Reply
    • 미친너굴 at 2015.02.19 07:53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 자동사 타동사라는 개념보다는 동사의 행동이 주어에게 주어지는지, 목적어이 주어지는지를 잘 구분하면됩니다. wipe 흠쳐내지는 것이 테이블, 주어죠? 만약 I wipe the table.이라고 한다면 나는 테이블을 흠쳐낸다(닦는다)가 되겠죠. 위의 문장은 table이 주어가 와서 수동태처럼 해석이 된 것입니다. 그래야 우리말로 자연스러거든요. 예문들은 모두 이렇게 생각하시면 됩니다.

  10. 이해불가 ㅠㅠ at 2015.05.12 06:42 [edit/del]

    개념은 이해하는데.. 여전히 예제에서..헷갈리네요..

    예재들의 경우 자동사인지 타동사인지..;;;

    Reply
  11. Morning2 at 2015.06.30 16:54 신고 [edit/del]

    They're running. 의 경우 run이 자동사로 사용되었는데
    They're running schoolyard.는 타동사로 사용되었다.. 이렇게 이해하면 되나요? 그런데 run이 3형식 동사가 맞는지 잘 모르겠습니다ㅠㅠ(그들이 운동장을 달리고 있다.. 라고 말할 때 전치사를 안 붙이고 그냥 run 뒤에 shoolyard만 붙여도 되나요?)

    Reply
    • 미친너굴 at 2015.07.01 01:00 신고 [edit/del]

      자동사 인지, 타동사인지... 구분은 쉽지 않습니다. run과 마찬가지로 엄청나게 많은 동사들이 자동사, 타동사 다 같이 쓰입니다. 단순하게 주어를 설명하면 자동사로, 주어가 행동하는 대상까지 설명하면 타동사가 되지요. They're running in the schoolyard.라고 해야겠죠?

  12. Morning2 at 2015.06.30 17:00 신고 [edit/del]

    하나 더 질문 드려도 될까요?ㅠㅠ Maria is reading a newspaper. 이 문장을 maria is reading. 이렇게만 쓰면 틀린 문장이 되나요? Read는 꼭 대상(목적어)을 가져와야 하는 동사인가요?
    Maria is reading. 이렇게만 써서 maria가 읽는 행위 만을 말하고 싶은데.. 이건 틀린 문법일까요?ㅠㅠ 질문이 많아 죄송합니다ㅜㅜ 그리고 항상 좋은 답변 너무 감사드려요! 많은 도움이 되고 있어요!

    Reply
    • 미친너굴 at 2015.07.01 01:02 신고 [edit/del]

      동사 read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냥 Maria가 읽고 있다는 행동만 말하고 싶으면 Maria is reading이라고 하면 되고, 무엇을 읽고 있는지 말해주고 싶으면 Maria is reading a newspaper.라고 하시면됩니다. 이것이 자동사, 타동사 차이입니다.

  13. 에그지 at 2015.07.26 12:11 [edit/del]

    제가 토익 문제를 푸는데요.

    A customer called the manufacturer to complain that a third of the marble tiles he had ordered were delivered ( )

    (A)broken (B)breaking (C)break (D)brokenly
    였는데 답은 A였습니다. 이해가 안가는게 분사는 형용사처럼 명사를 꾸며주거나 5형식동사의 목적격 보어로 쓰인다고 알고있는데 어떻게 delivered뒤에 온건지 모르겠습니다. 사이트 해설에는 이미 that절에 주어(a third of the marble) 동사(were delivered)가 다 갖춰져 있어서 수식어 거품이라는데
    어떻게 분사가 이런게 명사를 옆도아니고 5형식도 아닌 동사에 올수있는거죠?

    Reply
    • 에그지 at 2015.07.26 12:12 [edit/del]

      수정> 어떻게 분사가 이렇게 명사를 옆에 수식하는것도아니고 5형식도 아닌 동사 에 올수있는거죠?

    • 미친너굴 at 2015.07.27 05:14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에그지님^^
      complain that 뒤 문장만 살펴보겠습니다.

      A third of the marble tiles - 주어
      he had ordered - 주어를 수식하는 관계사절
      were delivered - 동사 (수동태)

      근데 왜.. were delivered 동사 뒤에 이렇게 분사가 올 수 있는거죠?? 가 문제죠?

      이 답 broken은 원래 앞에 주어 a third of the marble tiles을 수식하는 겁니다.

      이 문장을 능동태로 만들어보면 답이 확실하게 보입니다.

      The manufacturer delivered a third of the marble tiles (관계사절 생략) broken.
      이 문장이 수동태로 위의 문장이 되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

  14. ㅜㅜㅜ at 2015.08.04 22:15 [edit/del]


    그렇다면 전치사를 넣어야하는때와 안넣어야하는 때를 구분하기 위해서는 저논리대로라면 어떻게 구분해야할까요?
    만약 I have no house to live in 과
    I have no one to love같이 전치사가 들어가고 안들어가는 때를 구분하기위해서요

    Reply
  15. MoNoha at 2019.07.19 23:40 신고 [edit/del]

    잘 보고 있어요! 근데 젤 처음 문장에 목적어가 자동사로 오타가 난 것 같아요!!!

    Reply
  16. at 2019.10.15 13:38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submit